작가마당
 

 

 


   



  관리자(2021-03-04 17:24:17, Hit : 87, Vote : 51
 z77777.jpg (107.0 KB), Download : 0
 유미란시인


향원 유미란

*이메일 ranyoo2003@hanmail.net

- 한맥문학신인상 등단
- 한맥문학회원
- 송파문인협회회원
- 한국여성문학인회원
- 한국문학작가연합회원

ㅡ시집
<창가에핀 그리움 하나>,
<창가에 닻을 내리고>,
<하얀 꿈>

ㅡ시집
<창가에핀 그리움 하나>, <창가에 닻을 내리고>, <하얀 꿈>

동인시집
<글이 열리는 창> <별을 삼키다> <한잔의 커피, 그달을 마시다>
<길에게 길을 묻다> <풀숲에 작은 들꽃처럼> < 벌레먹은 낙엽일기>
< 그 강은 지금도 팔장을 끼고 있을까> < 비오는 날 술 다섯잔>
<각시수련의 하얀사랑><시꾼><외줄타기><시간이 가는 길><비스듬히 기운다는 것은>
<시간의 벽을 밀면 비밀의 정원이 있다> <사랑은 모순이기 때문에 아름답다>
<강물은 역행하지 않는다><산 넘어가는 노을꽃>






    봄비
         유미란



    저기 반듯하게 걸어오는
    벅찬 떨림이
    그대였으면 좋겠다


    오는 길 한눈팔지 않고
    곧장 내게로 달려와
    자박자박
    가슴 적시는 두근거림이
    그대였으면 좋겠다


    차라리 내가
    그대에게 흘러들어 가
    더 큰 울림으로
    푸른 물
    넘쳐나 출렁대는
    연둣빛 그리움이었으면 더 좋겠다


    흐린 하늘만 봐도
    그대 언제 올지 금방 알 테니


    ...










이경란 시인
류준열 작가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ro

 http://www.kolica.co.kr/     
Copyright 2004 한국문학작가연합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