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관리자(2016-11-11 17:12:31, Hit : 198, Vote : 58
 zzzzzz_1.jpg (28.8 KB), Download : 0
 최명주 시인


- 월간지 한맥문학으로 등단
- 스피치학원 교육이사

동인시집: <길에게 길을 묻다> <풀숲에 작은 들꽃처럼> <벌레먹은 낙엽일기>  
< 그 강은 지금도 팔짱을 끼고 있을까> <비오는 날 술 다섯잔><각시수련의 햐얀사랑><詩꾼>
<외줄타기><시간이 가는 길><비스듬히 기운다는 것은>


                                               내인생에 가을이 오면 / 최명주

                                                 가을이 오면....
                                                 새파랗게 고인 물을
                                                 톡 하고 만지면 파란 물이 출렁일 것 같은 하늘을
                                                 천천히 날아가는 새처럼
                                                 가볍게.. 좀 더 가볍게 살아보리라.

                                                 붉은 노을이 지는 모습을 바라보며
                                                 내 슬픔이 따라올 수 있는 꼭 그만큼의 거리에서
                                                 종종거리며 치열하게 다투던 그 마음들을
                                                 사뿐히 내려놓고  
                                                 이만 하면 살만하다고...
                                                 옷깃을 스치고 지나는 바람에게 말 하리라

                                                 수즙은 얼굴로 손 내미는
                                                 달빛의 은은한 향기 닮은
                                                 시詩를 벼리며 살리라

                                                 별들이 내 마당에 내려앉으면
                                                 별 하나하나에 친구들의 이름을 불러보고
                                                 이름 모를 꽃들의 이름표도 붙여주고
                                                 계절과 자연을 읽으며 살리라

                                                 흐르는 음악처럼 하루를 보듬어 안고
                                                 흐르는 강물처럼 하루를 보내면서
                                                 해바라기처럼 그리움에 피던
                                                 서툰 사랑 하나
                                                 곱게 영글어 가기를 기도하리라










최대승 시인
박종미 시인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zero

 http://www.kolica.co.kr/     
Copyright 2004 한국문학작가연합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