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관리자(2015-04-01 09:49:10, Hit : 403, Vote : 67
 sjjun_1.jpg (15.2 KB), Download : 1
 전성재시인


- 한맥문학 시부문 신인상 등단
- 한맥문학가협회회원
- 한맥동인
- 한국문인협회 회원
- 한국문학도서관 회원
- 세계한민족작가연합회원
- 한국문학작가연합회원

*홈페이지 http://member.kll.co.kr/sjjun/
*이메일 sjjun@dreamwiz.com
*전화 ; 011-9015-9177


동인시집
<글이 열리는 창> <별을 삼키다> <한잔윽 커피, 그달을 마시다>
<길에게 길을 묻다> <풀숲에 작은 들꽃처럼> < 벌레먹은 낙엽일기>
< 그 강은 지금도 팔장을 끼고 있을까> < 비오는 날 술 다섯잔>
<각시수련의 햐얀사랑><시꾼><외줄타기>


                               6월의 수덕 여관


                                                   전 성 재


                          고개 넘듯 언덕길 오르며
                          숨 고르듯 구름 다리 건너니
                          빛 바랜 연서가 날 보잔다

                          흔적 따라 문턱 넘고 보니
                          나혜석은 오간데 없고
                          허드러진 들풀과 명아주 만이
                          아픈 세월 불러 청려장을
                          선물 하잔다

                          허리 굽은 세상 인심
                          청려장에 의지한 채
                          뒷 뜰 돌아 우물 한 모금 쳐다 보니
                          가지런히 누워 있는
                          암각화가 쉼을 달래 준다

                          대나무 장막 사이로
                          일엽 스님 거처를 보니
                          청악 에게 전해 들은
                          일당 스님 생각에
                          가슴 아려 오며
                          눈 시울이 붉어진다

                          구름 다리 옆 배롱 나무 만이
                          흘러간 님을 그리워 하고
                          이끼 낀 수덕 여관엔
                          쓸쓸함이 친구 하잔다.  





                                             - 꽃 마중 -


                                                          전 성 재


                                               여기 저기 터지는 소리
                                               피멍인지 꽃멍인지
                                               내 맘 마저 몽롱하다

                                               현란한 꽃 잔치에
                                               눈 마저 멀미이니
                                               괜한 투정
                                               조물주만 원망한다

                                               꽃 터지는 이 봄
                                               세파에 찌든 몸 추스려
                                               아직 떨어지지 않는 봄과 함께
                                               꽃 마중 가야겠다

                                               숨어버린 맘
                                               잃어버린 언어 찾으러
                                               꽃 밭에 가야겠다.






배용주시인
이향숙 시인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zero

 http://www.kolica.co.kr/     
Copyright 2004 한국문학작가연합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