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관리자(2021-04-01 17:39:27, Hit : 35, Vote : 13
 rani60.jpg (10.5 KB), Download : 0
 이경란 시인


- 2000년 월간 문예사조 수필부문 신인상
- 2003년 계간 자유문학 시부문 추천완료
- 인천문학연구회 회원


시집:오늘 뻐꾸기가 울었어
2005년 02월 20일 발행

동인시집
<글이 열리는 창> <별을 삼키다> <한잔의 커피, 그달을 마시다>
<길에게 길을 묻다> <풀숲에 작은 들꽃처럼> < 벌레먹은 낙엽일기>
< 그 강은 지금도 팔장을 끼고 있을까> < 비오는 날 술 다섯잔>
<각시수련의 하얀사랑><시꾼><외줄타기><시간이 가는 길><비스듬히 기운다는 것은>
<시간의 벽을 밀면 비밀의 정원이 있다> <사랑은 모순이기 때문에 아름답다><강물은 역행하지 않는다>
<산 넘어가는 노을꽃>




제비꽃  / 이경란


날렵한 몸매
휘휘 날아 박씨 하나
물고
오기를 손꼽아 기다렸다.

하루.
이틀.
사흘.

우리도 초가지붕에 하얀 소망 한덩이 얹고 싶다.

詩: 이경란




유미란시인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ro

 http://www.kolica.co.kr/     
Copyright 2004 한국문학작가연합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