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마당
 

 

 


   



  관리자(2019-03-18 20:54:44, Hit : 356, Vote : 140
 최명주02.jpg (28.8 KB), Download : 0
 최명주시인


                                     
*이메일 cmjmaria@hanmail.net
- 월간지 한맥문학으로 등단
- 스피치 학원 교육 이사

시집: 바람과 풀꽃
동인시집: <길에게 길을 묻다> <풀숲에 작은 들꽃처럼> <벌레먹은 낙엽일기>  
< 그 강은 지금도 팔짱을 끼고 있을까> <비오는 날 술 다섯잔><각시수련의 하얀사랑>
<시꾼>  <외줄 타기>  <시간이 가는 길><비스듬히 기운다는 것은> < 시간의 벽을 밀면 비밀의 정원이 있다> <사랑은 모순이기 때문에 아름답다>








                                                풀꽃의 노래 / 최 명 주
  

                                                   너의 마음 끝자락에 서성이다가

                                                   와르르 무너지는 햇살 아래

                                                   짙푸른 물 뚝 뚝 흘리는

                                                   한 그루 나무이고 싶다
  

                                                   어디 까지 닿아 있는지 알 수 없고

                                                   그 끝이 보이지 않더라도

                                                   그대의 창가에

                                                   한 떨기 초저녁 별로 피어나고 싶다

                                                   그대 정원에

                                                   붉은 장미로 피어나고 싶다

  

                                                   이글거리는 태양도 그 몫을 다하고

                                                   응어리진 아픔 토해내어

                                                   붉은 피가 하늘을 물들이면

                                                   눈 이 시려오고


                                                    가슴 저리게

                                                    삶이 아름다울 때가 있다

                                                    사랑하는 마음 하나로

                                                    삶을 사랑하고 싶어질 때가 있다





최대승시인
박종미 시인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ro

 http://www.kolica.co.kr/     
Copyright 2004 한국문학작가연합 All rights reserved